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2년 07월 03일 (일)
전체메뉴

밀양 삼남매 전국체전 함께 출전

초동면 오성육씨 세자녀
경남·대전 대표로 참가

  • 기사입력 : 2011-07-21 01:00:00
  •   
  • 오성육씨의 자녀 막내 정민, 둘째 진욱, 장녀 현영씨(왼쪽부터) ./오성육 제공/


    전국체전에 삼남매가 나란히 출전해 화제다.

    밀양시 초동면 검암리 오성육(검암식육점 대표·49)씨의 세 자녀들은 오는 10월 경기도에서 열리는 제92회 전국체육대회에 대전대표, 경남대표로 선발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어릴 때부터 아버지의 권유로 운동을 시작한 삼남매는 레슬링과 육상종목에서 두각을 나타내며 전국체전 대표로 선발돼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장녀 현영(23)씨는 대전유성구청 소속으로 현재 48㎏급 레슬링국가대표이며, 한국체대 1년인 둘째 진욱(20)씨는 주니어 국가대표선수(5000, 1만m)이다. 막내 정민(대전체고 2년)군은 누나를 따라 레슬링에 입문했다.

    현영씨와 정민군은 오는 10월6일 경기도 고양시에서 열리는 제92회 전국체전 레슬링 48㎏급과 50㎏급의 대전 대표로 출전한다. 진욱군은 육상 5000m와 하프 종목에 선발돼 경남대표로 출전한다.

    아버지 오성육씨는 “세 아이들이 한결같이 자신의 종목에서 최선을 다해 준 덕분에 오늘의 영광이 있게 됐다”며 기뻐했다.

    한편 초동면 검암마을 노인회에서 격려금을 전달하며 힘을 북돋아 줬다.

    고비룡기자 gobl@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고비룡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