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6월 22일 (토)
전체메뉴

'조화로운 균형: 공존' 주제로 장명옥 작가‘버터플라이’전시 개최

  • 기사입력 : 2024-04-16 15:10:33
  •   
  • 경상남도교육청(교육감 박종훈)은 16일부터 30일까지 제2청사 갤러리에서 장명옥 작가의 작품 20여 점을 선보이는 ‘버터플라이(Butterfly)’ 전시를 연다.

    경남교육청은 매년 상·하반기에 <조화로운 균형: 공존>이라는 주제로 중견․청년 작가의 작품 전시회를 개최해 왔다. 

    소통의 부재로 발생하는 다양한 질병과 문제는 때론 더 큰 갈등이나 문제를 일으킨다. 장명옥 작가는 직접적인 언어의 대화가 아닌 작품을 통해 관람객과 대화하며 불완전한 소통으로 받은 상처를 치유하고자 한다. 

    긍정적 해석의 의미를 전달하고자 선택한 것이 ‘나비’다. 하늘거리는 풀과 작은 들꽃에도 나비는 섬세히 반응하고 부귀화의 모란에도 선덕여왕의 기품을 알아챘다. 

    나비의 상징성은 동서양의 차이는 있으나 변화, 장수, 다산, 부를 상징하는 길상으로, 예로부터 혼례용품이나 가재도구 등에 다양하게 애장해 왔음을 문헌이나 화집에서 알 수 있다. 

    작품의 주제가 된 나비는 추운 2월 작업실에서 찰나의 졸음에 수천의 푸른 물고기와 나비가 나불대어 등장한 것이 계기가 되었다. 꿈은 현실 같았고 현실 속 나비는 꿈같은 황홀경으로 구상과 비구상을 넘나들며 놀이의 시간을 보내고 있었다. 공상 48시간과 작업 12시간의 노동 집약적 즐거움과 반복된 붓질이 만들어 낸 중첩의 미, 그리고 지우는 과정의 반복으로 몽환적 감상을 유도한다. 

    장명옥 작가는 대구예술대학교와 경상국립대학교 대학원에서 한국화를 전공하고 현재는 위덕대학교 박사과정에 재학 중이다. 개인전 28회, 단체전 500여 회를 비롯해 국내외 다수의 전시에 참여하는 등 왕성한 작품 활동을 하고 있다.

    김순희 총무과장은 “장명옥 작가는 경상국립대학교 평생교육원과 진주시 능력개발관에 출강하는 등 후학 양성에도 노력하고 있다”라며 “이번 전시로 아름다운 소통의 의미를 느끼고 치유와 회복을 위한 시간이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경남교육청 제공

    3-4.jpg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

  • 사람+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