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9월 19일 (토)
전체메뉴

[한국지방신문협회 공동기획 新팔도유람] 나주로 떠나는 ‘역사기행’

황포돛배는 영산강 물길 따라 추억을 싣고…

  • 기사입력 : 2015-12-07 07:00:00
  •   
  • 메인이미지
    영산강을 따라 진행되는 황포돛배 투어. 해설사의 설명을 들으며 아름다운 경치도 감상할 수 있다.


    한 해가 조용히 저물어 가고 있다. 고운 단풍으로 물들었던 산과 들판이 겨울 빛을 띠며 2015년과의 작별을 준비하고 있다. 수많은 계절이 지나간 역사의 고을에서 겨울 여행을 하며 고요하게 한 해를 정리해보는 것은 어떨까? 2000년의 시간이 머물고 있는 나주로 떠나는 ‘역사 여행’이다.

    메인이미지
    나주목사(牧使) 손님 맞던 ‘금성관’

    천년목사고을 ‘나주 읍성’

    전라도는 전주와 나주의 머리글자를 딴 것이다. 나주목은 전라남도를 관할하는 중심 고을이었다. ‘천년목사(牧使)고을’로 불리던 나주는 너른 평야와 넉넉한 인심이 있는 명품 역사 문화도시다. 나주에 담긴 역사를 만나기 위해 ‘나주 읍성권’으로 먼저 발길을 하자.

    나주 관아가 있던 읍성권에는 4대문과 3.7㎞가 넘는 길이의 읍성이 복원돼 있다. 금성관의 위용도 느낄 수 있다. 나주목의 객사(客舍)였던 금성관은 사신과 중앙관리들의 숙소로 이용됐던 곳이다. 완벽한 형태를 유지하고 있는 객사는 나주가 유일하다.

    나주 향교에서는 단아한 한국의 건축미를 느낄 수 있다. 향교를 에워싼 소박한 담장을 따라 기와 건축물의 아름다움을 느끼면서 걸음을 하다 보면 마음이 평온해진다. 대성전 앞에는 500년 된 은행나무가 나주향교의 역사를 간직하고 서있다.

    나주 일대를 관장하는 목사의 살림집으로 사용됐던 목사내아는 한옥 숙박을 할 수 있는 전통문화 체험공간으로 바뀌었다. ‘금학헌’이라는 이름으로 운영되고 있는 옛 목사내아는 좋은 터에 자리하고 있어서 하룻밤 묵고 나면 좋은 기를 받아 집안에 좋은 일이 생긴다고 해, 사람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문의 : http://moksanaea.naju.go.kr)

    메인이미지
    추억·이야기 가득한 ‘황포돛배 투어’

    영산강 물길 따라 ‘황포돛배 투어’

    바닷물이 영산강 물길을 따라 오르내리던 시절이 있었다. 쌀, 소금, 홍어 등을 싣고 분주하게 오가던 돛배들. 황토로 물들인 돛을 단 황포돛배가 수놓던 영산강 물길은 육로교통의 발달과 함께 추억의 길이 됐다. 상류에 댐이 들어서고 영산강 하구둑이 만들어지면서 1977년 마지막 배가 이곳을 떠났다.

    이제는 나주의 역사를 만나려는 사람들과 옛 추억을 싣고 황포돛배가 영산강 물길을 미끄러지듯 달리고 있다.

    옛 목선을 그대로 재현한 빛가람 1호와 2호, 한옥 지붕이 멋스러운 나주호, 고려시대 뱃조각을 복원해놓은 왕건호, 빠르게 물살을 가르는 영산강호까지 황포돛배 투어가 풍성하다. 해설사의 구수한 설명을 들으며 아름다운 풍광을 쫓다 보면 수많은 이야기와 추억이 함께 흘러간다. (문의 : 061-332-1755)

    천연염색의 역사 ‘천연염색박물관’

    나주는 예로부터 비단을 직조하고 쪽을 염색하는 기술이 발달한 곳이다. 영산강과 바닷물이 만나는 지리적 환경 탓에 쪽과 뽕나무를 재배하기에 좋았던 게 큰 이유다. 중요무형문화재 염색장 기능보유자도 활동하고 있다.

    천연염색박물관에는 다양한 천연 염색 작품을 볼 수 있는 전시관과 200명이 동시에 작품을 만들어 볼 수 있는 체험관과 세미나실, 연구실 등이 갖춰져 있다. 우수 업체의 천연 염색 상품을 전시·판매하고 있는 공방도 있다. 천연염색의 역사와 함께 직접 작품을 만들 수 있는 교육의 장이자 체험공간이기도 하다. 회색, 노랑, 분홍, 황토색 등 다양한 천연염료를 가지고 홀치기, 핸디 페인팅을 하면서 고운 색에 취해보자. (문의 : 061-335-0091, http://www.naturaldyeing.or.kr)

    영산강 유역 고대 역사 산실 ‘고분군’

    영산포에서 영암 방면으로 3㎞로 정도를 달리다 보면 탁 트인 들판 한가운데 솟아있는 큰 무덤들이 눈에 띈다. 이곳이 바로 반남 고분군이다. 자미산(98m)을 중심으로 신촌리, 대안리, 덕사리의 낮은 구릉지에 위치한 반남 고분군에는 대형옹관고분 수십 기가 분포하고 있다.

    대형옹관고분은 지상에 분구를 쌓고 그 안에 시신을 안치한 커다란 옹(甕)을 매장하는 방식으로, 영산강 유역 고대 사회의 독특한 고분 양식으로 꼽힌다. 지배층 계층의 무덤인 대형옹광고분은 나주 반남 일대는 물론 영암, 함평, 무안 등 영산강을 따라 형성되고 있다.

    복암리 고분군에서도 이런 거대한 고분군을 볼 수 있다. 이곳에서는 금동신발, 큰칼, 구슬, 토기 등 많은 부장품이 쏟아져 나왔다.

    신촌리 고분에서 출토된 금동관은 국보로 지정돼 있다. 이곳의 생생한 역사를 만나고 싶다면 반남면 고분로에 위치한 국립나주박물관으로 걸음을 옮기면 된다. 영산강 유역에 남아있는 역사가 이곳에 담겨져 있다. 도심이 아닌 전원 속에 위치한 느긋한 휴식의 공간이기도 하다. (문의 : 061-330-7800, http://naju.museum.go.kr)

    과거로의 시간여행 ‘영상테마파크’

    드라마 ‘주몽’의 촬영지로 유명한 나주 영상테마파크는 나주 최고의 전망대로 꼽히는 곳이다. 공산면 신곡리 산자락에 위치한 테마파크의 고구려궁 맞은편에 있는 성루가 명당이다. 성루에 올라서면 S자로 굽이쳐 유유히 흘러가는 영산강이 눈에 안긴다. 넓게 펼쳐진 다야뜰도 한눈에 볼 수 있어서 가슴이 뻥 뚫리는 느낌이다. 나주영상테마파크는 고구려의 건국 역사와 엔터테인먼트를 결합한 영상 전문 테마공원으로 그동안 100만 명이 넘는 방문객이 다녀갔다. 14만8000여㎡ 너른 공간에 옛 시대를 재현한 세트장이 촘촘하게 자리 잡고 있어 시간 가는 줄 모른다. 고구려의 기상을 느낄 수 있는 공간이다. (문의 : 061-335-7008, http://themepark.naju.go.kr)

    메인이미지
    계절마다 다른 옷 입는 ‘불회사’

    유서깊은 절 ‘불회사’

    계절마다 다른 모습으로 덕룡산에 안겨있는 불회사도 역사 여행지로 빼놓을 수 없다. 불회사는 봄에는 대웅전 뒤편의 축백숲에서 퍼지는 봄기운에 취하고, 여름철에는 비자나무와 측백나무 숲의 상쾌함에 끌리는 곳이다. 불회사 주위를 둘러싼 전나무, 삼나무, 비자나무 등의 숲은 아늑한 분위기를 이루며 가장 늦게까지 단풍 빛을 머금고 있다. 창건 시기에 대해서는 두 가지 기록이 전해진다. 384년(침류왕 1)에 인도승 마라난타가 창건하고 681년(신문왕 1)에 왕명으로 중창됐다고도 한다. 불회사 입구를 두고 양쪽으로 등산로가 나 있어서 반나절을 잡아 산세를 느끼기에도 좋다. (문의 : 061-337-3440, http://www.bulhoesa.org)

    모든 곳을 한번에 가는 ‘버스투어’

    뚜벅이족이라도 괜찮다. 지난 4월 초부터 ‘나주로 마실가자’라는 이름의 나주 시티투어가 진행되고 있다. 당초 9월까지 운영키로 했지만 여행객들의 긍정적인 반응이 나오면서 12월 말까지 나주 마실이 계속된다.

    매주 토요일 광주유스퀘어가 나주 역사여행의 시작점이다. 나주읍성을 시작으로 황포돛배 투어, 염색박물관과 반남고분군·국립박물관을 돌아오는 코스가 준비돼 있다. 요금은 광주에서 출발할 경우 8000원, 나주 출발은 5000원이다. (문의 : 062-360-8502)

    광주일보 김여울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준희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