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1월 21일 (수)
전체메뉴

지방분권의 시작, 지역사랑에서부터- 최충경(창원상공회의소 회장)

  • 기사입력 : 2017-12-18 07:00:00
  •   
  • 메인이미지


    창원에서 부는 지역제품 애용 운동 바람이 심상치 않다. 지역경제단체에서 줄곧 주창해 오던 이 운동을 창원시가 전방위로 확대하고 나섰다.

    지역제품 중 소비재는 일상에서 흔히 접할 수 있고 국민 모두가 잠정고객인 제품이다. 소비재를 생산하는 기업들은 거의 대부분 비슷한 기능과 품질을 가진 다수의 업체와 경쟁을 벌이고 있고, 제품 평가에 대한 여론이 매출에 매우 큰 영향을 미치는 것이 특징이다. 결국 소비재 생산 기업의 부침을 줄이는 방법은 꾸준한 소비층과 지지층을 확보하는 일이다. 그리고 이러한 지지층은 응당 제품생산지의 지역민이 되어야 한다.

    지역사회의 관심을 받아야 할 대상은 비단 지역 생산 소비재 제품뿐이 아니다. 전 세계에 광풍처럼 불고 있는 4차 산업혁명에 맞춰 디지털화를 추진해야 하는 지역 핵심산업인 기계, 전기전자, 철강금속, 운송장비 제품들도 마찬가지다. 지역 제품의 디지털화를 위해서는 지역 IT기업이 핵심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지역 차원에서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

    지방분권 개헌의 목소리가 과거 어느 때보다 높다. 문재인 대통령이 내년 6월 지방선거에 맞춰 개헌을 추진할 의사를 밝히면서 “연방제에 버금가는 강력한 지방분권제를 만들겠다”고 공언했다.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도 지난 8월 30일 창원상공회의소가 주관한 ‘동남권상생발전포럼’에서 지방분권을 통한 지역균형발전을 주장한 바 있다.

    그러나 지방분권의 기본은 지방자치단체의 재정 능력이 우선되어야 한다. 현재 수도권 중심의 우리나라 실정은 서울을 제외한 대다수 지방에서는 경제력을 갖추지 못해 지방분권은 자칫 공염불이 될 소지가 다분하다. 따라서 지방재정 확충을 위한 법과 제도는 물론 재정 확충을 위한 지역 스스로의 노력이 우선되어야 한다. 현재 일본에서 시행하고 있고 문 대통령이 공약한 ‘고향세’ 도입도 한 대안이 될 수 있을 것이다. ‘고향세’는 도시에 거주하는 납세자가 원하는 지자체를 지정해 기부하면 일정 금액상을 소득세나 주민세에서 공제해주는 기부금 세액공제 제도다. 물론 필자는 고향의 사전적 의미가 무색해진 요즘 이에 대한 올바른 개념 정립이 우선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법적·제도적 준비보다 가장 시급한 것이 지역 스스로의 노력이다. 필자는 대구에서 태어나 서울에서 직장을 다닌 후 이곳 창원에서 기업경영을 한 지 어언 35년이 되었다. 창원에서 돈을 벌어 자식 공부시키고, 기업도 어느 정도 성과를 거두었다. 그래서 기업활동으로 번 돈은 지역을 위해 기부하고 봉사하려 노력했다.

    바야흐로 지금은 경쟁 시대이다. 세계와 경쟁하는 도시, 기업과 제품도 세계와 경쟁해서 이겨야 살아남는다. 그 경쟁 시장에서 우리는 이겨 살아남기 위해서는 지역민의 지역사랑이 바탕이 되어야 한다. 지역민이 지역을 사랑하지 않고, 지역기업과 지역제품을 아끼지 않으면 지역의 미래도 없다. 지역 문화와 예술이 지역민의 사랑 속에 고유의 향기를 내고, 지역의 학교와 병원, 언론 등이 지역사회와 융합하고 신뢰를 쌓아가는 과정에서 진정한 지방분권이 이루어진다 할 것이다.

    지역기업과 지역 제품, 아니 지방분권은 지역민의 사랑으로 성장한다는 점을 잊어서는 안 될 것이다. 경차는 ‘스파크’, 소주는 ‘좋은데이’, 커피는 ‘맥심’, 냉장고와 에어콘은 ‘LG’다. 필자는 내일 19일, 8년 6개월간 맡아온 창원상공회의소 회장직을 퇴임한다. 그동안 많은 사랑을 보내 주신 상공인과 지역민에게 고개 숙여 감사드린다.

    최충경 (창원상공회의소 회장)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