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1월 15일 (목)
전체메뉴

북미정상회담, 한반도 평화 이정표 돼야

  • 기사입력 : 2018-06-12 07:00:00
  •   

  • ‘세기의 담판’이 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북미정상회담이 초읽기에 들어갔다. 오늘 오전 10시 (한국시간) 싱가포르의 센토사 섬 카펠라호텔에서 열리는 이번 정상회담은 70년간 끌어온 한반도의 냉전체제를 끝내고 평화로 가는 역사적 이정표가 될지 주목된다. 특히 북한의 핵무기와 미사일이 세계를 위협하는 수준이라는 점에서 이날 회담은 한반도를 넘어 동북아와 세계 정세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돼 세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6·25전쟁의 당사국이었던 북한과 미국이 정전 이후 적대관계를 지속해 온 만큼, 회담 결과는 예측할 수 없지만 두 정상의 통 큰 결단을 촉구한다.

    문재인 대통령은 어제 6·12 북미정상회담에 대해 “전쟁에서 평화로 가는 역사적 이정표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북미정상회담이 반드시 성공해야 한다는 소망을 표시한 것으로 보인다. 싱가포르에서 회담을 준비하고 있는 북미 정상의 발언을 봐도 회담 결과는 기대해 볼 만하다. 그러나 미국이 요구하고 있는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를 합의문에 얼마나 구체적으로 담을지가 문제다. 성 김 필리핀 주재 미국대사와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이 어제 합의문에 담을 핵심 쟁점에 대한 조율을 끝낸 것으로 분석되지만 두 정상의 최종 결단이 남았기 때문이다.

    그동안 두 정상은 이번 회담을 위해 서로 양보와 성의를 보여 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핵문제 해결과 한반도 평화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행동으로, 김 위원장도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등의 사전조치로 비핵화 의지를 보여줬다. 양 정상이 회담을 갖는 그 자체만으로도 한반도 긴장 완화에 일조하는 것이긴 하지만, 합의문에 북의 비핵화 목표 시기와 로드맵을 담을 수 있도록 해야 회담이 성공했다는 평가를 받을 것이다. 회담이 열리는 센토사 섬은 ‘평화와 고요’의 뜻을 지녔다고 한다. 두 정상은 평화의 섬에서 역사적인 회담을 하는 만큼, 회담 장소가 지닌 뜻을 잘 반영해 한반도 평화의 문을 활짝 열어 줄 것을 당부한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