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1월 20일 (화)
전체메뉴

열일 하는 마동석, 스크린 주름잡는다

조직폭력배 보스로 ‘악인전’ 캐스팅
‘나쁜 녀석들’ ‘범죄도시2’도 출연
오늘 ‘신과 함께2’로 관객과 만나

  • 기사입력 : 2018-08-01 07:00:00
  •   
  • 메인이미지

    영화 ‘범죄도시’에서 열연을 펼치고 있는 마동석./키위미디어그룹/


    마동석의 영화 캐스팅 소식이 하루가 멀다고 들려오고 있다. 그야말로 소처럼 일하는 배우다.

    31일 키위미디어그룹에 따르면 마동석은 김무열, 김성규와 함께 영화 ‘악인전’에 캐스팅됐다.

    이날 첫 촬영에 들어간 ‘악인전’은 우연히 연쇄살인마의 표적이 됐다가 살아난 조직폭력배 보스와 범인을 잡기 위해 그와 손잡은 강력반 형사 이야기를 그린 범죄 액션물이다.

    마동석은 연쇄살인마를 쫓는 조직폭력배 보스 장동수 역을 맡았다. 전작 ‘범죄도시’에서 의리와 유머가 넘치는 형사를 연기했다면, 이번 작품에서는 웃음기를 싹 빼고 180도 다른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김무열은 강력반 형사 정태석 역을 연기한다. 연쇄살인마를 잡고 싶은 욕심에 숙적과 같은 존재인 장동수와 어쩔 수 없이 한배를 타게 된다.

    연쇄살인마 역은 ‘범죄도시’에서 장첸 (윤계상)의 수하 양태로 등장해 눈도장을 찍은 김성규가 맡았다.

    메가폰은 ‘대장 김창수’의 이원태 감독이 잡았다.

    마동석은 이 작품 이외에 김상중·김아중 등이 출연하는 영화 ‘나쁜 녀석들: 더 무비’와 강윤성 감독의 신작 ‘범죄도시2’에도 캐스팅된 상태.

    8월 1일에는 ‘신과 함께-인과 연’의 성주신 역으로 관객과 만나며, 9월 추석에는 범죄코미디 ‘원더풀 고스트’ 개봉도 앞뒀다.연합뉴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