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9월 22일 (토)
전체메뉴

S.E.S 슈, 억대 도박자금 안 갚은 혐의…검찰 수사

"호기심에 처음 방문했다가 악순환…빌린 돈 꼭 갚겠다"

  • 기사입력 : 2018-08-03 15:13:54
  •   
  • 1세대 아이돌인 걸그룹 S.E.S 출신 슈(본명 유수영·37)가 도박자금으로 수억원을 빌리고서 갚지 않은 혐의(사기)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다.

    3일 서울동부지검 형사2부에 따르면 슈는 올해 6월 서울 광진구 한 호텔 카지노에서 2명으로부터 각각 3억5천만원과 2억5천만원을 빌리고는 갚지 않은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돈을 빌려준 2명이 슈를 고소함에 따라 수사에 착수했다.

    검찰은 슈가 도박을 하기 위해 돈을 빌렸다는 주장이 제기된 만큼 도박 혐의까지 적용하는 방안도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S.E.S 출신 슈

    해당 카지노는 내국인이 출입할 수 없으나, 슈는 일본 국적이 있어 출입이 가능했다.

    슈는 관련 보도가 나온 뒤 이데일리와 인터뷰에서 피소 사실을 인정했다.

    그는 S.E.S로 함께 활동한 유진이 포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내리며 의심받는 것을 보고 실명을 밝히기로 결심했다고 털어놨다.

    슈는 "지인과 휴식을 위해 찾은 호텔에서 우연히 카지노 업장에 가게 됐다. 믿어주실지 모르겠지만, 영주권을 가진 사람은 국내에서 카지노 업장에 들어갈 수 있다는 사실도 당시 처음 알았을 정도로 도박·카지노 등에 대해 잘 알지 못하는 상태였다. 호기심에 처음으로 방문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도박 룰도 잘 알지 못하는 상황에서 큰돈을 잃어 빚을 지게 됐고, 높은 이자를 갚지 못하는 상황에서 악순환이 반복됐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분명한 것은 6억 원이라는 큰 금액을 빚진 건 맞지만, 전액을 도박자금으로 써버린 건 아니다"라며 "개인적 피치 못할 사정으로 인해 빌린 돈도 포함된 액수"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도박이 무서운 것이라는 사실을 이제야 절감한다"며 "빌린 돈은 꼭 변제하고 다시는 물의를 일으키지 않을 것을 다짐드린다"고 말했다.

    1997년 S.E.S로 데뷔한 슈는 2002년 팀이 해체되기까지 국민요정으로 불리며 큰 사랑을 받았다. 해체 뒤에는 한국과 일본을 오가며 뮤지컬 배우로 활동했다.

    2010년 농구선수 임효성과 결혼해 세 자녀를 낳았으며, 2016년 SBS TV 육아 프로그램 '오! 마이 베이비'에서 가정적인 모습으로 인기를 끌었다.  연합뉴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