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3월 19일 (화)
전체메뉴

기업인 기(氣) 살려야 경남경제가 산다

  • 기사입력 : 2019-01-11 07:00:00
  •   

  • 경제를 살리고 일자리를 만들기 위해서는 기업의 투자가 살아나야 한다. 그렇게 하기 위해서는 먼저 기업인이 투자 의욕을 갖도록 기(氣)부터 살릴 필요가 있다. 경남도를 비롯한 시군에서는 주력산업 위기로 경남경제가 장기 침체 조짐을 보이자 올해를 경남경제 재도약의 원년으로 삼겠다며 경제살리기를 최우선 과제로 삼고 다양한 경제정책을 발표하고 있다. 그러나 기업인들은 경제살리기의 핵심주체인 기업의 투자 의욕을 북돋워주는 정책은 보이지 않는다고 한다. 도내 지자체에서 현재의 경제 상황을 위기로 인식하고 있지만 친노동 중심의 경제정책에서 큰 변화가 없기 때문에 기업이 적극적으로 투자할 수 있는 환경이 아니라는 것이다.

    경남도가 경남경제 재도약을 위해 스마트 공장 확산을 통한 제조업 혁신과 창업생태계 조성으로 일자리를 창출하겠다고 하지만, 정작 일자리를 만들고 스마트 공장 건립을 위해 투자를 해야 하는 기업을 위한 기업친화적인 정책은 쉽게 찾을 수 없다고 한다. 창원시도 마찬가지다. 올해를 창원 경제 부흥 원년으로 삼겠다며 경제살리기범시민대책기구까지 구성했으나 최저임금 인상과 근로시간 단축 등 친노동정책의 변화 없이는 창원공단은 더 힘들어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실제 창원공단에서는 해외로 이전하거나 사업을 접기 위해 공장을 매각하는 사례가 여러 건이나 된다고 하니 걱정스럽다.

    문재인 대통령은 어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취임 후 20개월간 가장 힘들고 아픈 점은 고용지표가 부진하고 국민 기대에 미치지 못했던 것”이라고 했다. 도내 단체장들도 기업의 투자를 이끌어내지 못하면 내년 기자회견에서 대통령처럼 “경제를 살리지 못해 가슴 아프다”고 말할 가능성이 높다. 글로벌 경기가 악화되면서 세계 주요 국가들은 기업을 자국으로 끌어들이기 위해 경쟁적으로 법인세 인하 등 다양한 기업친화적인 정책을 내놓고 있다. 중앙정부의 경제정책 틀 속에서 크게 벗어날 수 없는 지방정부의 한계가 있지만, 기업의 역동성을 살려낼 수 있는 분위기 조성에 힘을 모아야 경남 경제가 살아날 수 있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