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0월 23일 (수)
전체메뉴

[제58회 경남도민체전] 창원시 9연패 위업·함안군 정상 탈환

김해시 시부 2위·창녕군 군부 2위
육상·수영 등서 대회신기록 19개

  • 기사입력 : 2019-04-22 22:00:00
  •   

  • 거제시 일원에서 19~22일 열린 제58회 경남도민체육대회 종합우승은 창원시(시부)와 함안군(군부)이 각각 차지했다.

    창원시는 야구소프트볼 등 16개 종목서 1위를 하고, 축구 등 6개 종목서 2위, 궁도 등 2개 종목서 3위를 하면서 총 197.5점으로 통합 창원시 출범 후 9연패 위업을 달성했다.

    메인이미지
    22일 오후 거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제58회 경남도민체육대회 시부와 군부 시상식에서 시부 1위 창원시, 2위 김해시, 3위 거제시 체육회 관계자들이 박성호 행정부지사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김승권 기자/

    함안군은 육상 트랙 등 5개 종목서 1위, 농구 등 6개 종목서 2위, 수영 등 3개 종목서 3위를 하면서 총 136.5점을 획득하며 지난해 거창군에 내준 종합우승을 탈환했다.

    2위는 김해시(시부)와 창녕군(군부), 3위는 거제시(시부)와 거창군(군부)에게 돌아갔다. 군부 2위 창녕(120.5점)과 3위 거창(120점)의 점수차는 0.5점에 불과했으며, 4위 고성(112.5점)과 5위 남해(112점)의 점수차도 불과 0.5점밖에 나지 않았다.

    메인이미지22일 오후 거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제58회 경남도민체육대회 시부와 군부 시상식에서 군부 1위 함안군, 2위 창녕군, 3위 거창군 체육회 관계자들이 박성호 행정부지사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김승권 기자/

    메인이미지

    이번 도민체육대회는 18개 시·군서 역대 최대 규모인 1만794명의 선수단이 참가해 육상, 축구 등 25개 정식종목과 바둑, 산악 등 시범경기 2개 종목, 전시종목인 족구 등 모두 28개 종목에서 각 시·군의 명예를 걸고 선의의 경쟁을 펼쳤다.

    대회 기간 투철한 스포츠맨십으로 타의 모범이 된 선수단이 수상하는 모범선수단상은 화합상 하동군, 인정상 밀양시, 장려상 합천군, 모범상 양산시, 감투상 고성군, 질서상 진주시에게 각각 돌아갔다.

    거제시와 창녕군은 지난해 대비 성적이 향상돼 성취상을 받았다. 원만한 경기 진행으로 성공적인 도민체전에 기여한 회원 종목 단체에 주어지는 질서상은 1위 경남육상경기연맹, 2위 경남유도회, 3위 경남보디빌딩협회가 선정됐다. 개회식 입장상은 진주시의 몫이었다.

    이번 대회신기록은 육상 4개, 수영 7개, 자전거 8개 등 총 19개가 나왔다. 또 육상 여고부 함안군 김서윤(경남체고)은 트랙 400m, 400m 계주, 400m 허들, 1600m 계주에서 1위에 오르는 등 육상에서 8명, 수영에서 5명의 4관왕이 탄생했다. 육상 7명·수영 8명·역도 33명 등 총 48명이 3관왕의 주인공이 됐으며, 2관왕은 100명이 나왔다.

    폐회식은 22일 오후 5시 거제종합운동장에서 열렸다. 박성호 경남도 행정부지사는 폐회사에서 “따뜻한 인정으로 선수단을 맞이해주고 성공적인 대회가 되도록 협조해준 변광용 거제시장을 비롯한 거제시민과 자원봉사자들께 감사드린다”며 “좋은 성적을 거둔 선수들에게 축하의 말씀을 드리며 제100회 전국체육대회에서도 좋은 성적을 내달라”고 말했다.

    김해 구지봉에서 채화돼 대회 기간 동안 타오르던 성화도 폐회 선언과 함께 꺼졌다.

    내년 제59회 경남도민체육대회는 창원시에서 개최된다.

    권태영 기자 media98@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 관련기사
  • 권태영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