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1월 19일 (화)
전체메뉴

부산항만공사 유해물질 저장소 창원에 추진 발각돼

용도변경 절차·주민설명회 등 무시
창원시 강력 반발 “안전장치 마련을”

  • 기사입력 : 2019-05-14 22:00:00
  •   

  • 속보= 부산항만공사가 2년 전 설치가 무산됐던 유해화학물질 저장소를 다시 경남에 설치하기 위해 저장소 설치계획 이름과 장소를 바꿔 추진하다 창원시에 발각돼 비난을 사고 있다.(10일 5면 ▲부산항 ‘유해화학물질 저장소’ 입지 진해 웅동배후단지·부산 감만부두 확정 )

    이에 창원시는 모든 행정력을 걸고 제동키로 해 결과가 주목된다.

    메인이미지/사진= Daum로드뷰./

    14일 창원시에 따르면 부산항만공사는 5월 주요업무계획을 통해 유해화학물질 저장소를 신항 웅동1단계 항만배후부지와 북항 감만부두 2선석에 설치하기로 하고 5월 중 운영사업자 선정 공고를 하겠다는 입장이다.

    이에 창원시는 부산항만공사가 지난 2017년 진해구 안골동 842 웅천대교 북측에 설치를 추진하다 창원시가 강하게 반발해 무산시킨 ‘class-Ⅱ 저장소’ 설치계획을 이름과 장소만 살짝 바꿔 추진하려는 꼼수를 부리고 있다며 강력 반발했다.

    부산항만공사는 장소를 진해구 남문동 1190-1 웅동1단계 항만배후부지로, 사업 이름을 ‘유해화학물질 저장소’로 바꾼 것으로 알려졌다.
    메인이미지

    당초 사업 추진시 부산항만공사는 부산지방해양수산청으로부터 창원시의 도시관리계획 용도 변경과 주민설명회 개최 등을 조건으로 사업시행 허가를 받았다. 하지만 폭발 등 만일의 사태 발생시 큰 인명피해로 이어질 수 있어 주민들이 강력 반대하고 나서자 주민의견 수렴과 창원시 도시관리계획 용도 변경 절차를 진행하지 않은 채 현재에 이르고 있다.

    창원시는 “유해화학물질(class-Ⅱ) 저장소 설치를 무조건 반대하는 것은 아니며, 지역 주민에게 피해가 가지 않도록 지하에 터널구조물을 마련해 안전하게 설치해야 한다”며 “이 내용을 공문 발송을 통해 공식적으로 제안했다”고 밝혔다. 또 “유해화학물질 저장소 관리 운영을 창원시에서 설립 추진 중인 ‘(가칭)창원도시해양공사’에 위탁하고 창원시민을 고용함으로써 시가 위험부담을 떠안는 데 대한 보상책으로 그 수익이 창원시에 귀속될 수 있게 하라”고 요구했다.

    창원시는 “창원시민의 안전을 담보로 한 저장소 설치는 절대 불가하며, 우리의 요구를 수렴해 안전장치를 마련하라”고 강력 촉구했다.

    한편, 유해화학물질 저장소 설치는 2015년 중국 텐진(天津)항 폭발사고를 계기로 2017년 환경부가 ‘항만 내 유해화학물질 안전관리 지침’을 마련해 올해 말까지 컨테이너 터미널에 유해화학물질 저장을 위한 별도의 장소를 마련하도록 권고한 바 있다. 하지만 부두 운영사들이 비용 등을 이유로 컨테이너터미널 내 설치를 꺼리면서 항만공사도 사업 추진에 어려움을 겪어오고 있다.

    조윤제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조윤제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