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0월 21일 (월)
전체메뉴

창원NC파크 개장 효과 '톡톡'

44경기 만에 홈 관중 45만3792명
바비큐존 등 이색 좌석 ‘인기’
외야잔디석 돗자리 펴고 관람도

  • 기사입력 : 2019-07-10 21:26:58
  •   
  • 국내 야구장 중 가장 관중친화적으로 만들어진 창원NC파크 마산구장이 직장인들의 회식, 가족들의 나들이 공간으로 각광을 받고 있다.

    창원NC파크를 홈구장으로 쓰고 있는 NC 다이노스는 10개 구단 중 올해 가장 높은 관중 증가율을 보이며, 새 야구장 개장 효과를 누리고 있다. NC는 10일 현재 44번의 홈경기에서 45만3792명(평균 1만313명)의 관중을 동원해 지난해 홈관중 44만2890명을 넘겼다. NC는 올해 관중 72만명을 목표로 한다.

    수많은 관중으로 가득찬 창원NC파크 마산구장./경남신문 DB/
    수많은 관중으로 가득찬 창원NC파크 마산구장./경남신문 DB/

    ◆평일 스카이박스·바비큐존 인기= 창원NC파크에서 평일에 가장 인기있는 좌석은 스카이박스와 바비큐존이다. 창원NC파크의 스카이박스는 32개이며, 이중 23개가 시즌권으로 판매됐다. 남은 9개의 스카이박스도 평일에 거의 찰 만큼 인기가 많다. 바비큐존 역시 빈 자리를 찾기 힘들다.

    NC는 평일 단체로 야구장을 찾는 관중이 많기 때문으로 분석하고 있다. 주말에는 가족들과 함께 야구장을 찾는 관중이 많아 돗자리를 펴고 편하게 야구를 관람할 수 있는 외야잔디석의 인기가 높다. 직장 회식을 창원NC파크에서 했던 정남윤(40)씨는 “야구를 같이 보면서 일상의 스트레스를 날리고 함께 응원하면서 동료애도 커진 것 같다”며 “올해 한 번 더 야구장에서 직장 회식을 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NC는 외야잔디석을 시즌 초 화~금 자유석, 토·일 5인석으로 운영했지만, 지난달 28일부터 화~목 자유석, 금~일 5인석으로 운영 방식을 바꿨다. NC는 관중들의 편한 야구 관람을 위해 3·4층 일반석은 탄력적으로 운영 중이다.

    ◆스쿨데이 열풍= NC는 지난 2016시즌부터 스쿨데이를 운영하고 있다. 연고지역 초·중·고 학교를 대상으로 하는 스쿨데이는 학생들이 정가 대비 약 20% 가격(외야 일반석 1000원, 내야 일반석 2000원)으로 관람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지난해에는 42개 학교 1만9838명이 참여했다.

    올해는 창원을 비롯해 진주, 사천, 통영, 거제 등에서 60개 학교가 참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선수단·팬들도 만족= 이동욱 NC 감독뿐만 아니라 선수들도 창원NC파크를 사용하면서 만족도가 높다. 라커룸과 웨이트트레이닝장 등 선수단 편의시설도 최첨단으로 구비했다. 이 감독은 “홈경기를 할 경우 선수들이 편하게 쉴 수 있는 공간이 많아서 좋고, 또 신축구장의 안락감을 느끼는 것 같다”고 말한 바 있다.

    NC 공식 응원단인 랠리 다이노스 중 유일하게 마산야구장과 창원NC파크에서 모두 응원을 이끌고 있는 이주희 치어리더는 "응원단상과 그라운드가 가깝게 만들어져 야구를 실감나게 보면서 응원을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아직 시즌이 많이 남은만큼 창원NC파크를 많이 찾아와 랠리 다이노스와 함께 응원해 줬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NC가 1군에 진입한 2013년부터 계속해서 응원하고 있는 김용균(40)씨는 “마산야구장보다 훨씬 더 쾌적한 환경에서 야구를 볼 수 있다”며 “마산야구장과 달리 1루에 내야 응원석이 마련되면서 야구도 즐기고 응원도 하는 등 관람 환경이 좋아졌다”고 말했다.

    ◆토요일 관중 최다= NC는 이번 시즌 두 번의 매진을 기록했다. 개막전인 3월 23일 삼성 라이온즈전과 4월 13일 롯데 자이언츠전 등 2경기에서 창원NC파크 2만 2112석이 가득 찼다.

    요일별 평균관중은 토요일(8경기·13만1520명)이 1만6440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일요일(9경기·10만7440명) 1만1938명, 금요일(7경기·7만2427명) 1만347명 순으로 주말 3연전의 관중이 많았다. 반면 목요일(7경기·4만6724명)은 6675명으로 가장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권태영 기자 media98@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권태영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