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2월 15일 (일)
전체메뉴

경남환경련 “창녕 대봉늪 환경영향평가 부실 내용 밝히라”

경남환경련, 낙동강청 앞서 회견
사과·대책 마련, 공사 중단 촉구
낙동강청 “내달 도·창녕군에 전달”

  • 기사입력 : 2019-07-18 21:52:30
  •   
  • 속보= 도내 환경단체가 창녕군 대봉늪 제방공사 관련 환경영향평가의 거짓부실 내용을 구체적으로 밝히라고 낙동강유역환경청에 촉구했다.(16일 5면 ▲“창녕 대봉늪 엉터리 제방공사 중단하라” )

    경남환경운동연합은 18일 낙동강유역환경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낙동강유역환경청은 창녕군 대봉늪 제방공사 관련 환경영향평가 거짓부실 내용을 구체적으로 밝혀야 한다”며 “경남도와 창녕군은 사과하고 대책을 속히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18일 오전 경남환경운동연합 관계자들이 낙동강유역환경청에서 대봉늪 제방공사 관련 환경영향평가 거짓부실 사안의 구체적 내용을 공개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18일 오전 경남환경운동연합 관계자들이 낙동강유역환경청에서 대봉늪 제방공사 관련 환경영향평가 거짓부실 사안의 구체적 내용을 공개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이들은 “낙동강청은 평가서 거짓부실 판정에 대한 업체의 의견이 있을 시 검토가 필요하고 내용 공개는 향후 재판이 진행될 경우 불리하게 작용할 가능성이 있어 내용을 공개하지 않고 있다”며 “낙동강청은 경남도와 창녕군에 구체적 내용을 알리고 이를 바탕으로 경남도와 창녕군은 공사를 일시 중단하는 것을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창녕군이 대봉늪 제방공사 사업장에 대한 사후환경조사 업체를 선정하면서 평가서를 거짓부실로 작성한 업체를 선정했다가 계약을 철회한 사실도 있다”며 “이와 같은 사태의 재발을 막기 위해서라도 거짓부실판정 내용을 공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낙동강유역환경청은 즉시 공개는 어렵다는 입장이다.

    낙동강청 관계자는 “현재 이의제기 기간이 진행 중인데 행정절차법에 따라 업체 측 입장을 들어보고 검토하는 과정을 거쳐야 한다”며 “이 과정에서 거짓부실에 해당하는 내용이 달라질 여지도 있어 당장 공개하는 것은 무리가 있다. 업체 측 의견 검토를 거쳐 8월 중순께는 경남도와 창녕군에 확정된 내용을 전달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경남도 관계자는 “현재 공사에 따른 영향 조사를 국립생태원에 의뢰한 상태이다”며 “창녕 대봉늪 제방공사 관련 민관 소통 간담회가 현재 세 차례 진행되고 있고 내달 중순에도 열릴 예정이다. 법적 조치 이전에 상호가 만족할 수 있는 방향을 찾는 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글·사진= 조규홍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조규홍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