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2월 12일 (목)
전체메뉴

거창구치소 신축장소 주민 사전투표 마감, 투표율 22.61%

  • 기사입력 : 2019-10-12 19:55:42
  •   
  • 12일 한 주민이 거창구치소 신축장소을 놓고 사전투표을 하고 있다
    12일 한 주민이 거창구치소 신축장소을 놓고 사전투표을 하고 있다

    거창구치소 신축장소를 놓고 '원안이냐 이전이냐'를 결정하는 주민 사전투표가 종료됐다.

     거창군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 11일과 12일 이틀동안 사전투표를 집계한 결과 22.61%로 최종 집계됐다고 밝혔다.

     투표인으로 확정한 5만3186명중 1만2023명이 사전투표를 모두 마쳤다.

     거창선관위는 지난 11일 첫날 사전투표율을 집계한 결과 11.11%로 나타났다.

     투표인으로 확정한 5만3186명 중 5907명이 첫날 사전투표를 마쳤다.

     이번 거창구치소 사전투표율은 지난 제20대 총선의 사전투표율인 16.87%보다 높게 나타났다.

     거창선관위는 거창읍 사전투표소를 비롯해 지역 12개 읍면마다 1곳씩 사전투표소를 설치했다.

     이번 주민투표 총투표인 수 대비 33.3%는 1만7729명이 투표해야 한다.

     사전투표 잠정집계에 따르면 오는 16일 실시되는 본투표일에 5706명 이상이 투표해야 투표함을 개함해서 개표할 수 있다.

     군은 지역 활성화를 위해 2011년 거창읍 가지리 성산마을 1354일대 20만418㎡에 1725억원을 들여 법조타운 조성사업을 추진했다.

     이 사업은 구치소 신축사업을 시작한 후 지역단체간 찬반갈등으로 착공 1년여만인 지난 2016년 11월부터 현재까지 공사가 중단된 상태다.

    김윤식 기자 kimys@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 관련기사
  • 김윤식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