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4월 23일 (화)
전체메뉴

[동서남북] 부울경 특별지방자치단체 출범과 통합청사- 김석호(양산본부장)

  • 기사입력 : 2022-02-20 20:24:26
  •   

  • 부산·울산시, 경남도가 수도권과 경쟁할 수 있는 특별지방자치단체(이하 특별지자체) 설치를 올해 말까지는 마무리한다는 계획·추진으로 분주하다. 인구와 산업의 수도권 과밀화와 집중화를 막고 지역균형발전을 위해 부산·울산·경남을 하나로 묶는 메가시티 구축으로 부울경을 집중 육성한다는 전략이다.

    부울경 특별지자체가 설치되면 시·도 단위를 벗어나 수도권과 경쟁할 수 있는 ‘권역별’ 균형발전 전략으로 전환, 권역별 거점대도시-인근 거점도시-주변 중소도시-농산어촌으로 이어지는 네트워크형 균형발전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특별지자체 집행기관장은 의결기관인 광역연합의회에서 광역지자체장 중에서 선출된 자가 되고 250여명의 직원을 두게 되는 사무본부를 관리 운영하게 된다.

    광역연합회는 부울경 광역의원 중 간선으로 선출되는 25명 내외의 의원 등으로 구성된다. 의회사무처에는 파견 및 자체 직원 40여명이 근무하게 된다. 이러한 특별지자체의 통합청사가 들어오는 지역은 해당 지역의 위상이 높아지는 것은 차치하고라도 상당한 경제적 파급 효과는 물론 업무와 연관된 일자리 창출, 우수인재 유치 등 얻을 수 있는 것이 많다. 지난해 7월 구성된 부울경 합동추진단은 규약 제정과 의결을 거친 후 행정안전부 승인을 거쳐 올해 상반기에 특별지자체를 출범시킨다는 계획이다. 현재 특별지자체 통합청사 선정을 두고 지역 간 유치경쟁을 벌이고 있다. 이 가운데 경남도에서는 양산시 김해시 창원시가 유치전에 나섰고 울산시는 KTX울산역세권 복합특화단지 내 유치를 희망하고 있다. 부산시도 복안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임시청사 마련은 신청된 후보지 조사―현지 실사―위치 결정―리모델링 설계 및 공사 순이다. 몇몇 지자체들이 자기들의 지역이 통합청사가 자리할 최적지라며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특히 양산시는 큰틀에서는 경남에 통합청사가 위치해야 된다는 입장이지만 그중 양산이 부산광역시 북구 금정구 기장군은 물론 울산광역시 울주군과 경계를 맞대고 있어 부산울산경남의 접경을 모두 아우르는 유일한 곳이고 지리적으로 부울경의 중심에 위치해 적지 중 최적지라고 주장한다. 여기다 가용부지 확보 용이 및 사통팔달 교통요충지,부울경 역사문화적 중심지, 3개 대학과 대학병원으로 인한 성장가능 도시 등을 장점으로 들고 있다.

    부울경 메가시티 청사는 800만 도·시민이 공감하는 지역에 들어서야 한다. 부지 위치 선정위원들은 미래를 보고 효율성과 편리성을 챙기는 객관적이고 합리적인 판단을 해야 한다. 적절치 못한 위치에 청사가 들어서면 많은 부작용과 이용자 불편이 뒤따르게 된다. 부울경 특별지자체 출범으로 부울경이 도약을 넘어 비상하길 바란다.

    김석호(양산본부장)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석호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