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6월 13일 (목)
전체메뉴

현대위아, 칠레서 ‘첨단 무기체계’ 선보여

항공우주전시회 ‘FIDAE 2024’ 참가
105㎜ 자주포·81㎜ 박격포 등 전시

  • 기사입력 : 2024-04-12 08:01:09
  •   
  • 현대위아는 칠레의 수도 산티아고에서 열린 국제 항공우주전시회 ‘FIDAE 2024’에서 신형 박격포 등 첨단 무기체계를 선보였다고 11일 밝혔다.

    현대위아는 이 전시회에서 ‘기동형 화포 체계’를 집중적으로 홍보했다. FIDAE는 중남미에서 열리는 가장 큰 규모의 방위산업 전시회로 9일부터 14일(현지시간)까지 열린다.

    지난 10일(현지시간) 칠레 산티아고에서 열린 국제 항공우주전시회 ‘FIDAE 2024’에 참가한 현대위아 홍보부스 모습./현대위아/
    지난 10일(현지시간) 칠레 산티아고에서 열린 국제 항공우주전시회 ‘FIDAE 2024’에 참가한 현대위아 홍보부스 모습./현대위아/

    현대위아는 이번 전시회에서 기동성을 크게 높인 화포를 목업(mock up·전시용 모형) 형태로 전시했다. 경량화를 통해 차량에 탑재해 운용할 수 있는 ‘105㎜ 자주포’가 대표적이다. 국방신속획득기술연구원과 신속연구개발사업으로 개발하고 있는 무기체계로 기존 자주포 대비 사거리를 늘리고 무게를 줄여 기동성을 크게 높인 것이 특징이다. 아울러 운용 인원을 포대 지휘 4명, 화포 운용 3명으로 최소화했다.

    차량탑재형 81㎜ 박격포의 목업도 선보였다. 보병 전력에서 가장 빈번하게 사용하는 무기체계로 소형전술차량에 탑재해 빠르게 전장에 투입할 수 있도록 개발 중인 무기다. 차량을 사용할 수 없는 상황에서는 일반적인 박격포와 똑같이 분리해 사용할 수도 있다. 현대위아는 이 무기체계를 올해 중 개발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위아는 K2 전차와 K9 자주포의 무장 조립체, 해상 함포, 원격사격통제체계(RCWS·Remote Control Weapon System)도 전시품과 홍보 영상을 기반으로 기술력을 알렸다.

    현대위아는 이번 전시회를 시작으로 칠레로의 화포 체계 수출을 확대해 나간다는 목표다. 특히 지난해 공포한 ‘대한민국 정부와 칠레공화국 정부 간의 국방협력에 관한 협정’이 칠레로 영업을 확장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실제 이 협정은 방위산업과 관련 연구개발 분야에 양국 간 협력을 규정하고 있다. 현대위아는 또한 105㎜ 견인포를 칠레에 수출한 실적을 기반으로 신규 사업을 확대할 예정이다.

    현대위아 관계자는 “한국과 칠레가 전략적 동반자 관계가 된 만큼 지속해서 칠레 시장을 확대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조규홍 기자 hong@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조규홍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