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2월 03일 (목)
전체메뉴

고성 거산리 마애약사여래좌상 경상남도 유형문화재 지정

  • 기사입력 : 2020-02-16 16:46:27
  •   
  • 고성군(군수 백두현)은 거류면 거산리 산43번지 일원에서 발견된 고려 전기로 추정되는 『고성 거산리 마애약사여래좌상』의 문화재 지정신청을 2019년도 4월부터 시작하여 고성군의 자체 조사 및 경상남도 문화재위원들의 심의를 통해 올해 2월 6일자로 지정 고시되었다.

    거산리 마애약사여래좌상은 거류산 북쪽 해발 350m 지점으로 크기 약 5m의 큰 바위 서쪽 평평한 면에 높이 254㎝ 크기로 새겨져 있으며, 얇은 선으로 새긴 신체 위에는 가사(袈裟)가 이중착의(二重着衣)로 걸쳐진 형식이다. 상반신을 보면, 오른손을 어깨까지 들어 올린 시무외인(施無畏印)을 취하고 있으며, 왼손에 보주(寶珠, 장식구슬)를 든 약사불이다. 하반신은 큰 연꽃을 엎어 놓은 모양의 무늬(복련, 覆蓮)가 새겨진 대좌(臺座) 위에 결가부좌(結跏趺坐)로 좌선한 형태다.

    마애약사여래좌상의 주요 특징은 둥글넓적한 얼굴에 과장된 이목구비, 짧고 선명한 목의 삼도(三道), 부조(浮彫, 돋을새김)로 새긴 머리와 얇은 선으로 표현한 몸 등이다. 이는 고려 시대 전기 마애불의 중요한 특징 가운데 하나로 볼 수 있다.

    고성군 관계자는 고성의 특색을 보여주는 매우 가치 있는 마애약사여래좌상에 대해 앞으로 경상남도 문화재로서 관리에 힘쓰겠다고 하였다. 고성군 제공

    고성 거산리 마애약사여래좌상 경상남도 유형문화재 지정(1).JPG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

  • 사람+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