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1월 14일 (수)
전체메뉴

남북정상 전격 회담, 좋은 선례 남겼다

  • 기사입력 : 2018-05-28 07:00:00
  •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지난 26일 두 번째 판문점 남북정상회담은 변화된 남북관계를 상징적으로 보여줬다. 판문점 북측지역 통일각에서 지난 4월 27일 첫 만남 이후 한 달 만이다. 격식과 의전 없이 파격적, 전격적으로 이뤄졌다. 문 대통령은 어제 오전 회담결과를 직접 발표하면서 “김 위원장이 25일 오후 일체의 형식 없이 만나고 싶다는 뜻을 전해 왔고 흔쾌히 수락했다”고 밝혔다. “친구간의 평범한 일상처럼 이번 회담이 이뤄졌으며 남북은 이렇게 만나야 한다”고 했다. 십분 공감한다. 두 정상은 필요하다면 언제 어디서든 격식 없이 만나 민족의 중대사를 논의하자는 약속은 이미 판문점선언에 고스란히 담겨 있다. 남북관계가 새로운 차원으로 진화될 가능성을 보여준 좋은 선례다.

    두 정상의 이번 만남이 북미정상회담의 불씨를 살렸다는 것은 그 의미가 실로 크다. 한반도의 비핵화에 위기가 닥친 상황에서 만남이 이루어져 갈등과 오해 극복에 큰 힘이 됐다. 불과 사흘 사이에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입장이 취소에서 다시 성사로 바뀌었다. 두 정상이 힘을 합쳐 위기를 돌파한 것이다. 김 위원장의 한반도 비핵화 의지를 다시 확인한 것도 성과다.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을 통해 전쟁과 대립의 역사를 청산하고 평화와 번영을 위해 협력하겠다는 의사를 피력했다”고 설명했다. 또 판문점 선언의 동력을 되찾았다. 남북고위급 회담, 군사적 긴장완화를 위한 당국자회담,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적십자 회담 등에서도 호혜적인 결실이 기대된다.

    궁극적인 목표는 남북 간에 항구적인 평화체제를 구축하는 것이다. 한반도를 둘러싼 상황들이 녹록지 않지만 첫술에 배부를 순 없다. 문 대통령은 “산의 정상이 보일 때부터 한 걸음 한 걸음이 더 힘들어진다”고 했다. 우리의 여정은 결코 중단돼선 안 된다. 당장은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이 당면 과제다. 북미정상회담이 남북미 정상회담으로 이어져 종전선언의 그날까지 살얼음판을 걷듯 신중해야 한다. 우리 국민에게 편안함을, 세계인에게는 안정감을 줄 수 있는 그날이 오길 기원한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