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1월 15일 (목)
전체메뉴

김경수 지사 당선자, 경제현안부터 챙겨야

  • 기사입력 : 2018-06-14 07:00:00
  •   
  • 6·13 지방선거에서 승리한 김경수 도지사 당선자에게 축하를 건넨다. 김 당선자는 장기간 도정공백으로 흐트러진 민생을 챙기는 일부터 시작해야 한다. 경남의 발전을 가로막는 정치·사회적 갈등의 고리를 끊고 지역, 계층 간 화합도 지향해야 한다. 무엇보다 도민들은 경제현안에 맞물린 진정한 ‘민생·민의’를 어떻게 수용하느냐는 점부터 고민해 달라는 주문이다. 도민들이 김 당선자에 보내는 메시지는 시대적 화두인 ‘지역경제 회복’으로 압축된다. 도민들의 살림살이가 갈수록 나빠진다는 데 어떤 정치를 말할 것인가라는 여론에 귀 기울여 달라는 의미다. 특히 산업위기지역과 최악의 실업률이란 적신호가 켜진 만큼 산업재편 등 발 빠른 움직임이 요구된다. 아울러 영세 중소기업과 유통·외식 등 자영업자들의 위기도 해결해야 한다.

    작금 경남은 창원시 진해구 등 4개 지역이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으로 지정된 절박한 처지다. 조선, 기계 등 경남의 주력산업이 글로벌 불황이라는 파도 앞에 심각한 이상이 발생한 지 오래전 일이다. 지역경제 침체와 성장력 둔화, 실업으로 연결되는 주력산업의 상황이 위태롭다. 주력산업의 재도약은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한 ‘산업기반 시설’과 ‘첨단기술’에서 시작돼야 한다. 주력업종의 경쟁력이 갈수록 열세로 밀리는 흐름을 돌파하기 위한 발판이 시급하다. 여기서 김 당선자는 경제현안이 과거의 경험에 비춰 볼 때 장밋빛 청사진만으론 부족한 점을 유념해야 한다.

    변곡점에 서 있는 경남경제를 살리기 위해 어떠한 처방이 필요한가를 살펴야 하겠다. 여기에는 경남의 성장동력들이 회복하기 힘든 수준이 될까라는 배경이 깔려 있다. 인수위를 신속하게 구성, 난제를 해결하기 위한 실천력 높은 정책수립부터 서둘러야 한다. 경제계는 물론 여야 국회의원 등 정치인들의 고강도 협조가 필요하다. 경기침체로 도민들이 얼마나 고단하고 지친 상태인지 모르지는 않을 것이다. 김 당선자가 풀어나가야 할 과제가 결코 만만치 않아 보인다. 도민과 교감하는 행보를 통해 경제 등 당면 현안들을 풀어 나가길 기대한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