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9월 18일 (화)
전체메뉴

불안감 확산되는 ‘낙동강 수돗물’ 대책은

  • 기사입력 : 2018-06-26 07:00:00
  •   

  • 낙동강 수계 정수장에서 유해물질인 과불화화합물이 검출돼 낙동강을 상수원으로 하는 지역 주민들의 수돗물 불안감이 확산되고 있다. 대형마트에서 품귀현상까지 생길 정도로 생수 사재기 조짐이 나타났고 대구시에서는 취수장 이전을 다룰 태스크포스까지 구성하겠다고 밝힐 정도다. 식수 대란을 겪은 지난 1991년 낙동강 페놀 사태 때보다는 충격은 덜하지만 수돗물에 대한 불신은 커지는 모양새다. 경남지역 환경단체도 어제 낙동강에 산업단지의 오폐수가 유입되지 않도록 하는 시스템을 갖출 것을 촉구했다. 낙동강에서는 페놀 사태 이후 벤젠과 톨루엔이 검출되는 등 잊을 만하면 수질오염사고가 반복돼 왔기 때문에 행정당국에서는 이들의 요구를 받아들여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

    이번에 문제가 된 과불화화합물 중에는 혈액응고 시간 증가, 갑상선 호르몬 수치 변화 등을 유발시키는 과불화헥산술폰산과 발암물질인 과불화옥탄산이 검출됐다. 과불화옥탄산은 미국과 캐나다 등 외국의 권고기준보다는 훨씬 낮은 수치라고는 하지만 그동안 먹는 물 수질감시항목에 없었다는 점에서 수돗물에 대한 불신을 초래한 원인이 됐다고 볼 수 있다. 환경부가 뒤늦게 수질감시항목으로 지정하겠다고 밝혔지만 수돗물 불신을 잠재우기에는 부족하다. 특히 이들 과불화화합물은 낙동강 상류보다 하류 정수장에서 더 많이 검출돼 경남도민에게 미치는 충격은 상대적으로 클 수밖에 없다.


    낙동강 수계의 상수원 오염문제는 대구시와 같이 취수장을 옮기는 것으로 해결할 수 없다. 취수장을 이전하겠다는 것은 낙동강 수질을 개선하지 않겠다는 것과 같기 때문이다. 오염물질을 배출하는 상류와 이 물을 식수로 사용해야 하는 하류지역 간 갈등 요인이 될 수 있다. 낙동강 수질문제는 매년 발생하는 녹조 방지대책과 함께 공장폐수 등 유해물질의 유입을 차단시키는 것에서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 환경단체가 제시한 산업단지의 오폐수가 낙동강에 배출되지 않도록 하는 ‘무방류시스템’ 구축도 방안이 될 수 있다. 낙동강 상수원 오염 문제를 더 이상 방치해서는 안 된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