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1월 22일 (목)
전체메뉴

道 정무직·공공기관장 인선 주목한다

  • 기사입력 : 2018-07-04 07:00:00
  •   
  • 민선 7기 경남도정이 출범하면서 정무부지사 등 정무직과 경남개발공사 등 출자·출연기관의 인선에 대한 도민들의 관심이 지대하다. ‘김경수 도정’이란 지방정부의 임기가 시작되면서 공직사회 인사의 첫 단추를 어떻게 풀지 관심이 증폭되고 있다. 경남 공직사회를 가늠하는 이정표이자 앞으로 도정운영의 성패가 담긴 인사라는 이유에서다. 인사는 인사권자의 고유권한임을 모르는 바 아니다. 자리에 맞게 인재를 골라 쓰고 원칙을 따른다면 가타부타할 일도 아니다. 하지만 도정의 나침반이 될 인사가 정당성이 결여되지 않기를 바라는 도민들의 염려에 귀 기울여야 한다. 낙하산 인사가 끼어들고 정실이 판을 친다면 경남도정의 혁신은 물 건너간 것이나 다름없다. 이런 맥락에서 도민들은 희망과 우려가 교차하는 시선을 보내고 있다.

    김경수 도지사 취임 이후 경남도 인사의 핵심은 정무직 부지사라고 단언할 수 있다. 김 지사가 민생을 도정 최우선 과제로 내세운 만큼 정무직 부지사는 경제부지사의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해졌다. 김 지사가 기획재정부와 행안부 등 중앙부처에 추천을 의뢰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이름이 오르내리는 상황이다. 중앙 차원의 경제전문가 인사들의 하마평도 돌기 시작했다. 정무특보와 함께 공보특보 자리도 계속 이어질지 주시된다. 주요 출자·출연기관장 자리도 뚜렷하게 거론되는 인물이 없다. 이에 김 지사는 본지와 취임인터뷰에서 기관의 역할과 임무를 파악, 잘해 낼 수 있는 사람이 필요함을 밝힌 바 있다.

    여기서 정작 중요한 것은 투명한 절차를 통해 능력과 도덕성을 갖춘 인사의 발탁이다. 경남 공직사회의 전문성을 높이고 유능한 인재의 진출을 늘리는 단초로서의 의미가 크다. 문제가 없다 해도 논공행상, 측근·정실인사로 오해를 받을 소지가 있다면 최대한 피해야 한다. 자리만 차지하는 인사가 아니라 경남의 풀뿌리민주주의를 실천할 수 있는 인물이 필요한 때이다. 인사권 역시 경남 도민들이 부여한 권리이자 의무라는 점을 간과하지 않을 것을 요망한다. ‘쌀에서 뉘를 고르듯’ 엄격한 잣대가 적용되는 ‘적소적재’의 인사가 이뤄지길 거듭 당부한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