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9월 22일 (토)
전체메뉴

‘방위산업’ 창원공단 성장동력 될 수 있다

  • 기사입력 : 2018-09-06 07:00:00
  •   

  • 창원시가 방위산업(이하 방산)을 창원국가산업단지의 새로운 성장동력의 주축으로 삼기 위해 팔을 걷어붙이고 나섰다. 방위산업 집적지의 특성을 최대한 살려 성장이 멈춰 가는 창원산단의 부활을 도모해야 한다는 진단이 제시된 데 따른 것이다. 5일 ‘창원시 방위산업 활성화 방안포럼’에서 낡은 산업구조를 바꾸는 방산육성 방안과 업무협약이 체결됐다고 한다. 창원은 국가 방위산업체 94개 중 20개 기업이 소재, 국내 방산 총생산의 27%를 차지하고 있다. 국방과학연구소, 육군종합정비창 등 방산 관련 연구기반 시설이란 강점도 구축했다. 따라서 지역경제의 버팀목이자 고부가가치의 창원지역 방산에 대한 선행투자를 더 이상 미뤄서는 안 된다는 것이 시의 판단이다.

    이번 포럼에서의 정책제안은 방위산업의 융합 생태계로 거듭나는 등 시대 흐름에 맞는 내용을 담고 있다. 시는 방산이 창원의 미래 먹거리로서의 역할을 하기 위해 생태계 기반 조성, 기술 자립화, 방산 수출활성화 네트워크 구축 등의 정책을 제시했다. 특히 창원상의, 한국국방외교협회 등과 업무협약이 체결됨으로써 방산 해외수출의 활성화가 기대된다. 우선 11월부터 방산 중소기업을 위한 유럽, 일본, 아랍지역 등의 해외바이어 미팅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방산의 전략적 수출에 날개를 달기 위한 초석인 셈이다. 이런 맥락에서 창원산단의 방산육성을 위해 정부, 지자체, 기업 간의 유기적 협조는 절대적이다.


    경남의 생산·수출이 거의 반토막 수준까지 떨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기계공업이 주력인 창원산단 업체들은 극심한 경영위기에 봉착할 우려에 처해 있다. 창원시의 방위산업 육성정책에 거는 기대치가 매우 클 수밖에 없는 연유다. 잘만 추진될 경우 지역경제를 책임지는 효자산업으로 삼을 수 있다는 분석이다. 여기에는 제도·행정적 지원 등 모든 힘을 쏟아야만 가능한 점을 강조한다. 방산이 창원을 넘어서 대한민국의 미래를 책임질 신성장동력 산업으로 성장하길 바란다. ‘노후산단’에서 첨단산업의 메카로 거듭나기 위해서도 방산육성은 시대적 과제나 진배없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