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9월 19일 (수)
전체메뉴

김해신공항, 소음·안전 제대로 검증해야

  • 기사입력 : 2018-09-07 07:00:00
  •   



  • 새 활주로 3.2㎞에 V자형, 연간수요 3800만명 규모 등 김해신공항의 윤곽이 제시됐다. 국토교통부가 6일 중간보고한 ‘김해신공항 건설사업 타당성 평가’ 보고회에서 드러난 신공항 건설방향의 골자다. 지난 2016년 김해신공항 확정 당시 정부가 발표한 것과 별로 달라진 게 없다. 이에 경남도와 부산·울산시는 ‘24시간 안전한 동남권 관문공항’을 목표로 하는 지역 의견과의 입장 차이를 표명했다. 김해시도 소음과 안전이 보장되지 않는 신공항은 결코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헝클어진 신공항의 매듭을 풀기 위해 국토부가 적극 나서야 할 것으로 보인다. 무엇보다 ‘영남권 관문공항’ 기능을 제대로 실현하기 위해선 소음·안전문제를 완벽하게 해결하는 것이 급선무다. 이유 여하를 불문하고 지역민들의 불신부터 해소하지 않고선 한 발짝도 나가기 힘든 상황을 유념해야 한다.

    정부와 정치권은 김해신공항 건설의 소음·안전문제에 대한 선제적 대응을 서둘러 줄 것을 주문한다. 그간 지역에선 소음피해지역이 6배로 늘어나는 서편 40도 V자형 활주로를 줄곧 반대했다. 머리 위를 오가는 항공기 소음에 지역민들이 더욱 시달리기 십상이란 이유에서다. 이에 국토부는 이륙각도 조정 등 소음영향을 줄이기 위한 방안을 내놓았다. 비행기 이륙 후 좌측으로 22도 선회하고 활주로 운영등급의 상향조정 등을 밝힌 것이다. 특히 소음영향과 관련된 이주단지, 피해가구 보상방안 등의 필요성이 제시된 만큼 그 결과가 주시된다. 이 문제는 투명·신뢰성은 물론 정치적 계산이 배제된 대안으로 진행되어야 함을 강조한다.


    이제 정부는 신공항을 둘러싼 소음·안전문제를 완벽하게 해결, 모든 갈등을 종결하는 결단을 내려야 한다. 과학·객관적 가중치가 담보된 소음, 안전, 확장성 방안으로 김해 신공항의 문제를 면밀히 풀어야 하는 것이다. 그렇지 못할 경우 지역민들에겐 참고 살라는 말밖에 안 된다. 과거처럼 혼란을 야기하는 정책 제시도 곤란하다. 이참에 지역 간 깊은 갈등과 상처만 남긴 신공항 건설과 관련된 각종 논란도 종지부를 찍어야 하겠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