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2월 15일 (일)
전체메뉴

‘스마트 산단’ 선정된 창원공단의 과제

  • 기사입력 : 2019-02-21 07:00:00
  •   

  • 창원국가산단이 정부가 추진하는 스마트산단 선도 단지로 선정돼 획기적인 변화가 예고됐다. 올해에만 국비 2000억원 이상이 지원된다. 창원산단의 이번 선정은 스마트공장의 확산 거점이 된다는 의미다. 개별 스마트공장이 데이터를 수집·분석해 최적의 생산 환경을 만들어가는 시스템이라면 스마트산단은 이들 공장들을 집적화하고 정보통신기술을 이용해 신산업을 창출하는 미래형 산단이다. 창원산단이 주력산업의 성장 둔화와 제조업의 위기로 신성장 엔진이 절박한 상황에서 스마트 인프라와 제조업의 융합은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이어갈 수 있을 것이다. 당장 기업의 생산성 향상과 비용절감, 근로자들의 쾌적한 근무환경이 조성될 거란 기대다.

    창원산단의 장점은 정부의 시범단지 선정에서 잘 드러났다. 창원산단은 2800여 개의 기업체가 밀집돼 있다. 국내의 기계·장비·전기·전자 등 동종업종 80%가 집약돼 있는 것이다. 또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의 상생협력, 대학과 연구소 등 R&D를 위한 스마트 혁신 기반이 잘 갖춰져 있다. 경남도와 창원시의 스마트공장 구축 의지도 강하다. 제조혁신, 근로자 친화공간 조성, 미래형 산단 인프라 조성 등 3개 분야로 추진되는 이번 프로젝트가 성공적으로 전환되면 스마트공장의 보급·확산뿐만 아니라 근로자들에겐 양질의 일자리가 생겨날 것이고 청년들이 모여들 것은 당연하다. 산업 면에서도 창업이나 신제품 개발이 손쉬워질 것이다.

    그러나 이제부터다. 노후된 창원산단의 구조고도화를 위해 추진되고 있는 융복합집적 산업단지 조성의 기회를 살려야 한다. 무엇보다 기업의 선제적 투자가 절실하다. 진입장벽이 사라지면 기업들은 알아서 돈 쓸 기회를 찾는다. 산단 입주업종 제한을 없애는 네거티브 존 시범 도입, 규제 샌드박스 우선 적용 등 확실히 다르다는 것을 보여줘야 한다. 여기에다 기업가 정신을 북돋우는 환경을 만들어준다면 금상첨화다. 중소·중견기업에 맞는 제대로 된 모델 개발도 요구된다. 지능형 기계로 대체돼 일자리가 줄어들 수도 있다는 근로자들의 우려를 불식시켜야 하는 것은 물론이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