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0월 01일 (목)
전체메뉴

[사설] ‘남해안 공동체’ 선언한 경남·부산·전남

  • 기사입력 : 2020-08-02 20:15:36
  •   
  • 김경수 경남지사,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 김영록 전남지사는 지난달 31일 부산 누리마루에서 ‘제1회 남해안 상생발전협의회’를 마침내 개최했다. 3개 시·도는 지난 2018년 12월 ‘남해안 광역경제벨트 조성을 위한 남해안 상생발전 협약’을 체결하고, 협력관계를 구축하기 위해 ‘남해안 상생발전협의회’를 구성했으나 1년6개월여 만에 첫 회의를 가진 것이다. 이날 3개 시·도는 ‘남해안 공동체’를 선언한 후 남해안권을 수도권에 대응할 새로운 성장거점으로 만드는 데 공동 노력하기로 합의했다. 비대해진 수도권이 더욱 공룡화되고 있는 가운데 남해안 3개 시·도가 손을 잡은 것은 ‘뭉치면 살고 흩어지면 죽는다’는 심정에서 나온 결과로 보인다.

    김경수 지사는 비장한 모습으로 한국판 뉴딜은 지역 중심의 균형발전으로 가야 한다며 동남권 메가시티를 추진하되 영남권 단위의 권역별 발전계획, 해양레저관광분야에 남해안권 상생발전으로 이어지는 권역별 상생발전이 필요하다고 힘주어 말했다. 유연한 권역별 발전전략을 추진해 수도권에 경쟁할 수 있는 발전축을 만들자는 것으로 이해된다. 김 지사가 이처럼 결연한 각오로 말한 것은 아무런 움직임 없이 이대로 가다간 남해안지역이 그저 바다를 낀 남쪽지방에 자리 잡은 것에 불과해버릴 것이란 위기감에서 비롯됐을 것이다.

    앞서 국토교통부는 지난 6월, 2030년까지 향후 10년간 새로운 청사진을 담은 ‘남해안권 발전 종합계획’을 확정한 바 있다. 크게 전남부터 서남해안권, 남도문화권, 도심해양권으로 나눠 개발된다. 총사업비는 민자를 포함해 20조5495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도로, 철도, 항만, 공항 등 신규기반시설 사업비는 제외된 것이다. 생산유발효과는 45조7192억원, 부가가치 유발효과 15조591억원, 28만6137명의 고용창출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국토부는 추정했다. 이 계획은 단순히 남해안을 관광벨트화하는 것이 아니다. 동북아 5위 경제권 도약, 새로운 국토 성장축 형성, 2시간대 통합 생활권 달성의 3대 목표를 갖고 추진된다. 경남도 등 3개 시도가 ‘남해안 공동체’를 선언한 만큼, 협력하여 가시적 성과를 내길 기대한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