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01월 28일 (목)
전체메뉴

[사설] 주민 고려하는 창원시 도시재생 기대한다

  • 기사입력 : 2020-11-29 19:54:38
  •   
  • 창원시가 도시재생사업을 확대키로 했다고 최근 밝혔다. 마산합포구 창동·오동동 지역의 마산 원도심 도시재생사업을 처음으로 시작한 시의 이 사업 확대는 노후화된 지역의 재생이라는 측면에서 바람직하다. 또 심각한 공동화를 극복하기 위해 필요한 일이기도 하다. 시는 우선 마산합포구 월영동에 취약주거지역 개선사업(새뜰마을)인 국비 공모를 시작으로 경남도 공모까지 모두 5개 사업을 순차적으로 추진키로 했다. 이들 사업은 국비 및 도비 사업의 선정이라는 관문을 통과해야만 하지만 모두 선정될 경우 시는 현재 추진 중인 9개 지역을 포함, 모두 14개 지역의 도시재생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도시재생이란 개발지역의 확대로 발생하는 구도심의 공동화를 극복하고 침체된 도시 경제를 개선하는 사업이다. 즉 물리·환경적, 산업·경제적, 사회·문화적으로 도시를 재활성화하는 작업이다. 그러나 만만치 않은 사업이다. 첫째는 많은 비용이 들어가기 때문이다. 그래서 도시재생에 필요한 사업비를 국비나 도비 등으로 투입하게 된다. 둘째는 많은 시간의 투입이다. 이는 재생시키려고 하는 공동화 지역에 현재 거주하고 있는 주민의 경제적 어려움과 도시재생 방향 등을 놓고 생기는 갈등에 기인한다. 이를 극복하지 못하면 이 사업은 성공은커녕 시작조차 할 수 없다. 추진과정에는 많은 장애물도 나타난다.

    이를 극복하고 도시재생이 성공하는 길은 주민과 함께하는 것이다. 그렇게 함으로써 사업추진 과정에서 생기는 갈등을 최소화, 사업을 성공으로 이끌 수 있을 것이다. 또 주민을 위한 도시재생사업이 구역 내 경제적으로 어려운 주민을 밖으로 밀어내는 사업이 되도록 해서는 안 된다. 따라서 도시재생시업은 그 전제가 주민과 함께 하고, 주민을 고려하는 사업이어야 한다. 시도 사업 추진 확대를 밝히면서 이를 전제로 하기도 했다. 시는 사업 추진 시 그 의지가 변함없어야 한다. 도시재생의 역사는 1929년의 세계공황을 극복하기 위해 시작한 뉴딜정책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그만큼 타산지석이 많다는 얘기다. 그동안 국내외에서 진행된 같은 사업들을 철저히 분석, 사업의 성공률을 높이야 한다는 점도 강조한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