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5월 23일 (목)
전체메뉴

‘동남권신공항 = 가덕도’ 등식은 안 된다

  • 기사입력 : 2019-04-25 07:00:00
  •   

  • 부산·울산·경남 동남권 관문공항 검증단(이하 검증단)이 어제 부산시청에서 최종보고회를 열고 김해신공항 계획안은 안전, 소음, 용량, 환경 등의 복합적인 문제 때문에 시행이 불가한 것으로 판단했다. 이에 대해 국토부는 곧바로 자료를 내고 이착륙 때 임호산의 안전성 위험, 소음 피해 규모, 활주로 길이 등 검증단이 제기한 문제에 대해 조목조목 반박했다. 이어 검증단의 의견을 다시 살펴보고 합리적 의견은 수용해 김해신공항 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고 했다. 맞는 얘기이고 마땅히 그래야 한다. 하지만 관계부처로서 어쩔 수 없이 하는 형식적 소리로밖에 들리지 않는다.

    그 이유를 알아보기 전에 더 살펴야 할 것이 있다. 정치권이 이미 10년 전에 정해진 김해신공항을 가덕도로 옮겨가고 있다는 사실이다. 그 주축은 밀양과 치열한 경쟁을 벌였던 부산시이지만 지난 지방선거에서 부산, 울산, 경남의 지방정권을 민주당이 차지한 후 3곳의 단체장이 뭉쳤고 검증단이 만들어졌다. 여기에 부산을 방문했던 문재인 대통령과 이낙연 총리도 힘을 보탰다. 이들의 신공항 관련 발언은 누가 뭐래도 김해신공항을 마구 흔드는 것이었다. 이런 와중에 어제 검증단이 김해신공항 안 된다고 발표를 했으니 이에 대한 국토부의 반박에 무슨 힘이 실리겠는가. 그 위에 총리실, 청와대가 있는데.

    그렇다고 해서 검증단의 발표가 ‘동남권신공항=가덕도’라는 등식이 되게 해서는 안 된다. 이를 위해 경남 정치권이 본받아야 할 것이 있다. 김해신공항 확정 직후부터 가덕도를 외치는 부산 정치권의 후안무치와 부산의 끈질긴 ‘신공항은 가덕도’의 외침이 그것이고 우리는 그 역으로 가야 한다. 경남도도 태도를 명확하게 해야 한다. 김해가 경남의 땅임에도 이에 대한 도의 입장이 없다. 어제 행사에 참가했던 김경수 지사에게도 이 문제에 대해 도민에게 물어 봤는지 묻고 싶다. 김 지사는 김해신공항에 대해 도민에게 물어 봐야 하고 입장을 명확히 해야 한다. 분명한 것은 검증단의 주장과 국토부의 반박이 상반되고 있으니 그중 하나는 궤변이다. 궤변을 가려내고 원칙이 지켜지도록 힘을 모아야 한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